1시간 5분

(19년 6월) 기생충 Parasite [2019‪]‬ '월간 윤종신' 어수선한 영화이야기

    • TV 및 영화

2019년 6월 ‘어수선한 영화 이야기’에서 만나본 영화는 [기생충]. 만드는 작품마다 화제를 일으키며 세계적인 거장의 반열에 오른 봉준호 감독의 최신작으로 한국 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거머쥐었다. 장르적 쾌감을 끝까지 밀어붙이면서도 동시에 사회적 메시지를 놓치지 않는 작품으로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세계적인 영화라는 호평에 힘입어 국내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다.

윤종신, 김세윤, 배순탁, 김이나, 그리고 임필성이 감상을 나누었다.

[제목]
기생충
Parasite
2019

[감독]
봉준호

[출연]
송강호, 이선균, 조여성,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 박명훈

[시놉시스]
전원백수로 살 길 막막하지만 사이는 좋은 기택(송강호) 가족. 장남 기우(최우식)에게 명문대생 친구가 연결시켜 준 고액 과외 자리는 모처럼 싹튼 고정수입의 희망이다. 온 가족의 도움과 기대 속에 박사장(이선균) 집으로 향하는 기우. 글로벌 IT기업 CEO인 박사장의 저택에 도착하자 젊고 아름다운 사모님 연교(조여정)가 기우를 맞이한다. 그러나 이렇게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 뒤로,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이 기다리고 있었으니…

[comment]
윤종신 “나는 무슨 냄새가 날까.”
김세윤 “봉준호 감독의 ‘계단 스릴러’.”
배순탁 “‘웃프다’라는 말을 드디어 비로소 이해했다.”
김이나 “유쾌와 불쾌를 버무려 만든 계급 보고서.”
임필성 “봉감독님, 지하에서 나오지 마세요.”

2019년 6월 ‘어수선한 영화 이야기’에서 만나본 영화는 [기생충]. 만드는 작품마다 화제를 일으키며 세계적인 거장의 반열에 오른 봉준호 감독의 최신작으로 한국 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거머쥐었다. 장르적 쾌감을 끝까지 밀어붙이면서도 동시에 사회적 메시지를 놓치지 않는 작품으로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세계적인 영화라는 호평에 힘입어 국내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다.

윤종신, 김세윤, 배순탁, 김이나, 그리고 임필성이 감상을 나누었다.

[제목]
기생충
Parasite
2019

[감독]
봉준호

[출연]
송강호, 이선균, 조여성,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 박명훈

[시놉시스]
전원백수로 살 길 막막하지만 사이는 좋은 기택(송강호) 가족. 장남 기우(최우식)에게 명문대생 친구가 연결시켜 준 고액 과외 자리는 모처럼 싹튼 고정수입의 희망이다. 온 가족의 도움과 기대 속에 박사장(이선균) 집으로 향하는 기우. 글로벌 IT기업 CEO인 박사장의 저택에 도착하자 젊고 아름다운 사모님 연교(조여정)가 기우를 맞이한다. 그러나 이렇게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 뒤로,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이 기다리고 있었으니…

[comment]
윤종신 “나는 무슨 냄새가 날까.”
김세윤 “봉준호 감독의 ‘계단 스릴러’.”
배순탁 “‘웃프다’라는 말을 드디어 비로소 이해했다.”
김이나 “유쾌와 불쾌를 버무려 만든 계급 보고서.”
임필성 “봉감독님, 지하에서 나오지 마세요.”

1시간 5분

인기 TV 및 영화 팟캐스트

SBS
SBS
JTBC
뇌절걸,새알,파농
NPR
배드 테이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