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 25분

(19년 8월) 우리집 The House of Us [2019‪]‬ '월간 윤종신' 어수선한 영화이야기

    • TV 및 영화

2019년 8월 ‘어수선한 영화 이야기’에서 만나본 영화는 [우리집]. 2016년 데뷔작 [우리들]로 국내외 영화제를 휩쓸며 찬사를 받았던 윤가은 감독의 신작이다. 골치 아픈 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선 12살 하나와 같은 동네에 하는 유미, 유진 자매의 여름을 그렸다. 윤가은 감독의 섬세하면서도 사려 깊은 시선과 아이들의 정직하고 진심이 담긴 연기가 깊은 울림을 안긴다. ‘가족’이라는 사회 안에서 제 자리를 찾으려 고군분투하는 아이들의 마음을 곱씹게 하는 소중한 작품이다.

윤종신, 김세윤, 배순탁, 김이나, 그리고 임필성이 감상을 나누었다.

[제목]
우리집
The House of Us
2019

[감독]
윤가은

[출연]
김나연, 김시아, 주예림

[시놉시스]
매일 다투는 부모님이 고민인 12살 하나와 자주 이사를 다니는 게 싫기만 한 유미, 유진 자매는 여름방학, 동네에서 우연히 만나 마음을 나누며 가까워진다. 풀리지 않는 ‘가족’에 대한 고민을 터놓으며 단짝이 된 세 사람은 무엇보다 소중한 각자의 ‘우리집’을 지키기 위해 모험을 감행한다.

[comment]
윤종신 “‘진짜여행’ 준비를 하자.”
김세윤 “우리들, 우리집, 내 영화.”
배순탁 “아이는 아이답게, 어른은 어른답게.”
김이나 “우리는 누구나 한때 ‘하나’처럼 쉽게 체념하지 않을 때가 있었다.”
임필성 “꼭 ‘우리집’이어야 할까?”

2019년 8월 ‘어수선한 영화 이야기’에서 만나본 영화는 [우리집]. 2016년 데뷔작 [우리들]로 국내외 영화제를 휩쓸며 찬사를 받았던 윤가은 감독의 신작이다. 골치 아픈 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선 12살 하나와 같은 동네에 하는 유미, 유진 자매의 여름을 그렸다. 윤가은 감독의 섬세하면서도 사려 깊은 시선과 아이들의 정직하고 진심이 담긴 연기가 깊은 울림을 안긴다. ‘가족’이라는 사회 안에서 제 자리를 찾으려 고군분투하는 아이들의 마음을 곱씹게 하는 소중한 작품이다.

윤종신, 김세윤, 배순탁, 김이나, 그리고 임필성이 감상을 나누었다.

[제목]
우리집
The House of Us
2019

[감독]
윤가은

[출연]
김나연, 김시아, 주예림

[시놉시스]
매일 다투는 부모님이 고민인 12살 하나와 자주 이사를 다니는 게 싫기만 한 유미, 유진 자매는 여름방학, 동네에서 우연히 만나 마음을 나누며 가까워진다. 풀리지 않는 ‘가족’에 대한 고민을 터놓으며 단짝이 된 세 사람은 무엇보다 소중한 각자의 ‘우리집’을 지키기 위해 모험을 감행한다.

[comment]
윤종신 “‘진짜여행’ 준비를 하자.”
김세윤 “우리들, 우리집, 내 영화.”
배순탁 “아이는 아이답게, 어른은 어른답게.”
김이나 “우리는 누구나 한때 ‘하나’처럼 쉽게 체념하지 않을 때가 있었다.”
임필성 “꼭 ‘우리집’이어야 할까?”

1시간 25분

인기 TV 및 영화 팟캐스트

SBS
SBS
@YSU
JTBC
방송국여자들
헤이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