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6 episodes

남가주새누리교회 담임목사로 섬기시는 박 성근 목사님의 주옥같은 주일 설교 말씀입니다. 미국 LA의 한인타운 중심부에 약 60 여년전에 세워진 남가주새누리교회는 "오직 하나님 나라와 영광을 위하여" 달려나가는 복음 중심, 선교 중심 교회입니다.다가올 세대를 바라보며 미래 지향적으로 성장해가는 교회이며, 주님의 꿈이 있는 교회입니다.
교회주소는 975 S Berendo St, Los Angeles, CA 90006이며 전화는 (213) 383-4982, 웹은 www.kingdomfc.org입니다. 설교 방송 다운 문제 등의 기술적 문의는 UGN복음방송(info@iugn.net)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남가주새누리교회 박 성근 담임목사 주일설교방‪송‬ 박성근목사

    • Christianity
    • 5.0 • 4 Ratings

남가주새누리교회 담임목사로 섬기시는 박 성근 목사님의 주옥같은 주일 설교 말씀입니다. 미국 LA의 한인타운 중심부에 약 60 여년전에 세워진 남가주새누리교회는 "오직 하나님 나라와 영광을 위하여" 달려나가는 복음 중심, 선교 중심 교회입니다.다가올 세대를 바라보며 미래 지향적으로 성장해가는 교회이며, 주님의 꿈이 있는 교회입니다.
교회주소는 975 S Berendo St, Los Angeles, CA 90006이며 전화는 (213) 383-4982, 웹은 www.kingdomfc.org입니다. 설교 방송 다운 문제 등의 기술적 문의는 UGN복음방송(info@iugn.net)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1 월 31일 주일설교, 사랑에 성공하자, 호세아 6:4-11

    1 월 31일 주일설교, 사랑에 성공하자, 호세아 6:4-11

    I. 제목: 사랑에 성공하자

    II. 본문: 호세아 6:4-11

    III. 설교 개요(Sermon Outline)


    • 시작하는 질문:

    누구나 성공을 원한다. 그래서 열심히 공부하고, 열심이 뛰는 것이다. 그러나 성공 중 가장 소중한 성공이 무엇인지 아는가? 그것은 사랑에 성공하는 것이다. 사랑할 때 인생의 열매가 가장 아름답기 때문이다. 사랑에 성공하려면 무엇이 필요할까?

    • 진행하는 질문:

    오늘 본문은 이스라엘의 인애 없음에 대한 책망의 메시지이다. 인애(hesed)에는 두 가지 측면이 있다. 하나님을 향한 사랑과 인간을 향한 긍휼이다. 이 두 가지는 모든 율법의 대강령이요, 핵심이다. 그러므로, 이것이 빠지면 종교적 껍대기만 남는 것이다. 그런데 이스라엘 백성에게 이것이 부족했다. 그랬기에 4절은 이렇게 적고 있다: “에브라임아 내가 네게 어떻게 하랴 유다야 내가 네게 어떻게 하랴 너희의 인애가 아침 구름이나 쉬 없어지는 이슬 같도다.” 인애의 형태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뜬 구름처럼 알맹이가 없었다. 인애를 말하지 않은 것이 아니다.

    그러나 그것은 금방 사라지는 이슬처럼 가변적인 것이었다. 하나님은 이것을 탄식하셨다. 하나님이 가장 원하신 것은 형식적인 제사가 아니라, 참된 사랑이었기 때문이다. 그들은 하나님을 향한 사랑도 파기했고, 사람들을 향한 긍휼도 저버렸다. 결국, 이스라엘은 사랑에 실패한 것이다. 우리에겐 이 문제가 없을까? 사랑에 실패하면 모든 것이 깨어진다. 참된 사랑으로 돌아가려면 무엇이 필요할까?

    1. 언약의 회복이 필요하다
    2. 긍휼의 회복이 필요하다
    3. 보좌의 회복이 필요하다

    • 삶으로 떠나는 질문:

    우리는 인간 사랑의 허구성과 가변성에 많은 상처를 받아왔다. 그러나 하나님의 사랑은 그렇지 않다. 이제는 주의 보좌로 다시 나아가 영원한 십자가 사랑을 붙들지 않겠는가?

    • 30 min
    1월 24일 주일설교, 그래도 새벽은 온다, 호세아 6장 1-3절

    1월 24일 주일설교, 그래도 새벽은 온다, 호세아 6장 1-3절

    I. 제목: 그래도 새벽은 온다

    II. 본문: 호세아 6장 1-3절

    III. 설교 개요(Sermon Outline)

    • 시작하는 질문:

    우리의 삶을 어둡게 만드는 소식들이 많다. 그러나 하나님은 밤을 뚫고 새벽을 몰고 오시는 분이다. 그분이 임하는 곳마다 새 날은 열리게 되어 있다. 그러므로, 아무리 인생의 밤이 깊어도 하나님을 믿어야 한다. 그분을 믿으면 어떤 역사가 나타날까?

    • 진행하는 질문:

    오늘 본문은 장차 이스라엘에 일어날 회복과 부흥을 예고하고 있다. 부흥이란 다시 살아난다(revive)는 뜻이다. 마치 말라 죽은 나무 가지에서 새 삯이 돋아나는 것과 같다. 호세아는 이것을 위해 두 가지를 권면하고 있다. 첫째로, “여호와께로 돌아가자”고 했다(1절). 이것은 단순히 악을 떠나는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악을 떠난 후에 주께로 돌아가는 것까지를 의미한다. 둘째로, “힘써 여호와를 알자”고 했다(3절). 이것은 하나님과의 관계를 “적극적으로, 더 깊이” 가지라는 말이다. 그때 비로서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를 경험하게 된다.

    오늘 본문은 하나님을 “새벽 빛”으로 비유하고 있다(3절). 이것은 하나님이 새벽을 몰고 오신다는 뜻이다. 아무리 캄캄한 현실이라도 하나님이 임재하는 곳에는 새 날이 열린다. 그리고 그분의 나타나심은 “어김이 없다”고 했다. 먹구름이 온 하늘을 덮어도 여전히 태양이 떠오르는 것처럼, 하나님의 나타나심은 어김이 없다. 그러므로, 아무리 삶의 정황이 답답하고 어두워도 하나님의 새벽을 믿어야 한다. 그때 어떤 축복이 임하게 될까?

    1. 하나님의 본심을 알게 된다
    2. 부활의 능력을 경험케 된다
    3. 성령의 단비를 맛보게 된다

    • 삶으로 떠나는 질문:

    생기가 말라가는 심령들이 많다. 너무 오랜 시간 삶의 정황이 풀리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도 새벽은 온다. 이제는 하늘을 바라보며, 성령의 단비를 간구하지 않겠는가?

    • 30 min
    1월 17일 주일설교, 가장 무서운 펜데믹, 호세아 5장 5-15절

    1월 17일 주일설교, 가장 무서운 펜데믹, 호세아 5장 5-15절

    I. 제목: 가장 무서운 펜데믹

    II. 본문: 호세아 5:5-15

    III. 설교 개요(Sermon Outline)

    • 30 min
    1월 10일 주일설교, 가장 소중한 지식, 가장 소중한 지식

    1월 10일 주일설교, 가장 소중한 지식, 가장 소중한 지식

    I. 제목: 가장 소중한 지식

    II. 본문: 호세아 4:1-10

    III. 설교 개요(Sermon Outline)

    • 30 min
    12월 27일 주일설교, 하나님 과녁을 맞혀라, 호세아 3:1-5

    12월 27일 주일설교, 하나님 과녁을 맞혀라, 호세아 3:1-5

    I. 제목: 하나님 과녁을 맞혀라

    II. 본문: 호세아 3:1-5

    III. 설교 개요(Sermon Outline)

    • 30 min
    12월 19일 주일설교, 성탄이 새벽을 엽니다, 호세아 2:16-23

    12월 19일 주일설교, 성탄이 새벽을 엽니다, 호세아 2:16-23

    I. 제목: 성탄이 새벽을 엽니다

    II. 본문: 호세아 2:16-23

    III. 설교 개요(Sermon Outline)

     1.시작하는 질문:

    성탄은 인류 역사에 새벽을 가져온사건이다. 어둔 밤을 깨뜨리고 생명의 빛을 가져왔기
    때문이다. 임마누엘로 오신 주님은 우리의 인생에도 새벽을 가져온다. 우울한 삶이 떠나가고
    축북의 새날이 밝아온다. 당신은 이 성탄의 주님을 만났는가?

     2.진행하는 질문:

    오늘 본문은 하나님이 우리 삶을
    주관하실 때 주어질 축복에 대해 다루고 있다. 특별
    히 본문에는 “그 날에”라는 표현이 반복해서 나온다
    여기에 소개된 “그 날”이 어떤 날을 말하는 겂일까? 혹자는 „포로 귀환의 날‟을 의미
    하는 갓으로 해석하기도 하지만, 그건 아닌 것 같다.
    여기에 예언된 “그 날”은 종말론적인 회복의 날이다.
    흔히 “주의 날”이라고 부르는 날이다. 이것은 메시야
    께서 오시는 날이요, 구원과 하나님 나라 회복의 날이
    다. 그 날이 오면 “네가 나를 남편이라 일컫고 내
    바알이라 일컫지 아니 하리라”고 했다(16젃). „바알‟
    은 주인이란 뜻이다. 이것은 주종 관계요, 종교적
    관계를 말한다. 반면에 „남편‟은 사랑의 관계를 말한다.
    그겂도 가장 가까운 한 몸 관계이다. 하나님과
    우리의 관계가 이렇게 될 때 우리의 인생에 진정한
    회복이 시작된다. 성탄은 임마누엘의 사건이다.
    하나님이 우리 가운데 오셔서 우리와 함께 하심이
    성탄의 핵심이다(요 1:14). 오직 예수님만이 이 땅에
    새벽을 여실 수 있다. 그분이 우리 삶의 주인이
    되시면 어떤 축복들이 임할까?

    1)____________________ 를 보게 된다
    2)_____________________를 보게 된다
    3)_____________________을 보게 된다

    3. 삶으로 떠나는 질문:

    밤이 깊으면 새벽이 가까웠다는 증거이다. 삶의 정황이 어두울수록 빛은 더
    가까이 와 있음을 앉아야 한다. 이젠 모든 우울함을 떨쳐버리고 성탄의 축제를 향해 나오지 안겠는가?

    • 30 min

Customer Reviews

5.0 out of 5
4 Ratings

4 Ratings

Top Podcasts In Christianity

Listeners Also Subscribed 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