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피소드 255개

세 명의 문학소년(수진, 로맨스정, 챈들러)이 남기는 음성독후감! 듣기만 해도 '읽은 척'하기 좋은 팟캐스트!

문학소년‪단‬ 문학소년단

    • 예술
    • 4.6 • 50개의 평가

세 명의 문학소년(수진, 로맨스정, 챈들러)이 남기는 음성독후감! 듣기만 해도 '읽은 척'하기 좋은 팟캐스트!

    [시즌6 25화] 마지막 섬 - 쥴퓌 리바넬리

    [시즌6 25화] 마지막 섬 - 쥴퓌 리바넬리

    문학소년단이 쥴퓌 리바넬리의 '마지막 섬'을 읽었습니다.
    어딘가에 악이 존재한다면 그곳에 있는 모든 사람에게는 조금씩의 책임이 있다는 의미의 책이 아닐까 싶습니다.
    만약 이 섬에 들어갈 수 있다면? 갈매기의 똥과 개체수에 관한 이야기까지!

    (로맨스정) 도망친 곳에 낙원은 없다 / ★★★★☆ (4/5 점)
    (챈들러) 이건 너무 특이케이스 아닌가 / ★★★☆☆ (3/5 점)
    (수진) 안 봐도 다 본 것 같으나, 다 봐도 마치 안 본 것 같은 / ★☆☆☆☆ (1/5 점)

    • 1시간 4분
    독서권장경음악 스물세 번째 모음

    독서권장경음악 스물세 번째 모음

    1. Rachmaninoff: Piano concerto No.3 in D minor Op.30

    2. Rachmaninoff: Lilacs, Op.21,No.5

    3. Rachmaninoff: Prelude, Op.23, No.2

    4. Rachmaninoff: Prelude, Op.23, No.10

    5. Rachmaninoff: Prelude, Op.32 No.10

    6. Liszt : Sonetto 47 del petrarca (s158/1)

    7. Liszt : Sonetto 104 del petrarca (s158/2)

    8. Liszt : Sonetto 123 del petrarca (s158/3)

    • 1시간 15분
    [시즌6 24화] 스토너 - 존 윌리엄스

    [시즌6 24화] 스토너 - 존 윌리엄스

    문학소년단이 존 윌리엄스의 '스토너'를 경진님과 함께 읽었습니다.
    '스토너무새 '수진이 여포가 된 날이었습니다.
    문학평론가 신형철의 찬사가 소년단원들에게 미친 영향은 어땠을까요?
    영문학도 경진의 영문과 교수 빙의 퍼포먼스까지!

    (경진) 우리가 누구나 스토너가 될 수 없음을 깨닫기까지 / ★★★★★ (5/5 점)
    (로맨스정) 이질감에서 동질감을 느낄 수 있다 / ★★★★☆ (4/5 점)
    (챈들러) 기가 막힌 화가는 연필로도 색을 그려낸다 / ★★★★☆ (4.5/5 점)
    (수진) 고단하고 숭고한 삶을 사는 당신의 눈동자에 cheers / ★★★★★ (5 /5 점)

    • 1시간 33분
    [시즌6 23화] H마트에서 울다 - 미셸 자우너

    [시즌6 23화] H마트에서 울다 - 미셸 자우너

    문학소년단이 2023년 첫 책으로 미셸 자우너의 'H마트에서 울다'를 읽었습니다.
    엄마 4번이면 설명이 가능한 책인데요, 엄마! 엄마? 엄마ㅠㅠ 엄마... 입니다.
    챈들러는 숙취에 시달렸고 수진과 로맨스정은 눈물에 시달렸습니다.

    (로맨스정) 빠르게 발달하는 과학기술이 미우면서도, 어쩔 땐 더 빨랐으면 싶기도 (★★★☆☆ 3/5)
    (수진) 대한민국, 우리의 문화 한 조각 맛보십쇼! (★★★★☆ 4.5/5)

    • 54분
    [특별화] 문학소년단 두 번째 오디오 수필집

    [특별화] 문학소년단 두 번째 오디오 수필집

    문학소년단의 2022년 마지막 에피소드입니다.
    문학소년단 시즌2 알림장을 묶은 오디오 수필집입니다.
    2022년에 마지막을 이렇게 장식하고 싶진 않았는데...
    2023년에는 책으로 돌아오겠습니다.

    • 55분
    [특별화] 문학소년단 첫 번째 오디오 수필집

    [특별화] 문학소년단 첫 번째 오디오 수필집

    문학소년단이 연말이라 모여서 책을 읽지 못했습니다.
    뭐라도 올려야 했기에 문학소년단의 가장 순수했던 시절이지요. 시즌 1의 알림장을 묶었습니다.
    소년단원이 직접 쓴 글뿐 아니라 게스트들의 글도 담았습니다.
    오랜만에 듣는 목소리들, 때 묻지 않았던 로맨스정과 챈들러의 마음에 귀를 기울여주세요.

    • 1시간 14분

사용자 리뷰

4.6/5
50개의 평가

50개의 평가

크리모니모하방울 ,

음모론…나부터 실천하면…

음모론이라는 관점을 가진분들이 많다면 이 세상은 너무나 슬플 것 같네요 낙관론을 가지는 것도 과도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최소한의 노력은 할 수있는 것 아닐까요.?

린코세너 ,

서울 구경

만화는 문학이나 작품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하시는 걸까요? 만화가 아니라 문학이고 작품이란 말씀은 조금 슬픈 시선이네요...

하늘이 내게 보내준 ,

항상 응원합니다

낮에 일하며 듣는데. 젊은 감성도 좋고 다양한 시선으로 나누는 책관련 내용 좋습니다. 화이팅

인기 예술 팟캐스트

MBC
MBC
지혜의서재
예스24
위즈덤하우스
FreshNYC

추천 항목

예스24
지혜의서재
KBS
SBS
PenUnion
Unkn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