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min

(02/17/월) 선입견의 틀 속에 갇힌 것은 아닌지요 (성가 - 34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주) 천주교 오늘의 묵상

    • Christianity

2020년 2월 17일 (월요일)

/ 성가 - 34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주

[ 선입견의 틀 속에 갇힌 것은 아닌지요 ]

●예수님께서 일곱 개의 빵으로 사천 명을 배 불리신 그 자리에 바리사이들이 왔습니다.

●그들은 예수님께 하늘에서 오는 표징을 요구합니다.

●누가 보아도 하늘에서 온 표징이었음에도 그것을 보고도, 그것에 관해서 듣고도 표징이라 여기지 않으니 참으로 이상합니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 보면 우리 삶 속에서도 이런 일들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부모님이 나를 사랑하는지 난 잘 모르겠다.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 주었으면 좋겠다.’

●‘내 배우자가 가족들을 아끼는지 잘 모르겠다.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 주었으면 좋겠다.’

●이렇듯 우리도 살아가면서 가족들과 주위에 있는 이들에게 자신을 사랑하고 있는지 표현해 달라고 요구합니다.

●그러나 곰곰이 생각해 보십시오.

●정녕 내 부모가 나를 사랑하고 있음을 보지 못하였습니까?

●나의 배우자가 가족을 아끼고 사랑하고 있음을 보여 주는 표징이 정말 없었습니까?

●어쩌면 우리도 바리사이들처럼, 보아도 보지 못하고, 들어도 듣지 못한 채 편견과 선입견의 틀 속에 갇힌 것은 아닌지요?

(한재호 루카 신부)

2020년 2월 17일 (월요일)

/ 성가 - 34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주

[ 선입견의 틀 속에 갇힌 것은 아닌지요 ]

●예수님께서 일곱 개의 빵으로 사천 명을 배 불리신 그 자리에 바리사이들이 왔습니다.

●그들은 예수님께 하늘에서 오는 표징을 요구합니다.

●누가 보아도 하늘에서 온 표징이었음에도 그것을 보고도, 그것에 관해서 듣고도 표징이라 여기지 않으니 참으로 이상합니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 보면 우리 삶 속에서도 이런 일들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부모님이 나를 사랑하는지 난 잘 모르겠다.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 주었으면 좋겠다.’

●‘내 배우자가 가족들을 아끼는지 잘 모르겠다.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 주었으면 좋겠다.’

●이렇듯 우리도 살아가면서 가족들과 주위에 있는 이들에게 자신을 사랑하고 있는지 표현해 달라고 요구합니다.

●그러나 곰곰이 생각해 보십시오.

●정녕 내 부모가 나를 사랑하고 있음을 보지 못하였습니까?

●나의 배우자가 가족을 아끼고 사랑하고 있음을 보여 주는 표징이 정말 없었습니까?

●어쩌면 우리도 바리사이들처럼, 보아도 보지 못하고, 들어도 듣지 못한 채 편견과 선입견의 틀 속에 갇힌 것은 아닌지요?

(한재호 루카 신부)

5 min

Top Podcasts In Christianity